北 “美 이중적 核정책 용납못해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미국이 북한에 핵포기를 요구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신형 핵무기 개발.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은 이중적인 핵정책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파렴치한 핵전횡’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 로스알라모스 국립연구소가 최근 핵무기의 소형화.현대화를 위해 신형 핵탄두 기폭장치 생산에 착수한 사실을 언급, “미국이 저들의 범죄적인 핵계획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말 한마디 하지 않고 우리 공화국의 ’핵물질 포기’를 운운하는 것은 남을 걸고들어 자기의 더러운 야망을 이뤄보려는 상투적인 수법, 고질적인 악습”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새 핵탄두 개발에 대해 핵무기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처럼 은폐하고 있다며 “미국이 떠드는 핵무기의 안전성 보장은 그 사용에 있어서 안전성 보장이지 핵무기 제거에 의한 평화적 환경 보장이 아니다”라고 지적한 뒤 “미국이 진실로 핵무기의 불안전성을 우려한다면 새로운 핵탄두 개발이 아니라 지금 갖고 있는 핵무기들을 철폐하는 길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그들은(미국) 국제법은 안중에도 없이 핵분야에서 별의별 짓을 다하면서도 우리가 평화적 핵활동을 추진하려고 하면 무슨 큰 변이라도 난 것처럼 법석하며 한사코 반대하고 나서고 있다”면서 “미국의 행동은 핵분야에서의 극심한 이중기준 정책의 적용이며 오만성의 극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미 행정부는 자기가 하는 일은 다 옳다고 우겨대고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이 하는 일은 다 비법적인 것으로 걸고 들며 문제시하고 있다”며 “핵분야에서 미국의 이중기준정책은 공정성과 보편성을 떠난 극도의 독단과 전횡으로서 다른 나라들을 저들이 휘둘러대는 핵지휘봉 밑에 두고 마음대로 다루려는 날강도적인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적 핵활동은 국제사회 성원들의 자주적 권리이고, 인류가 반대하는 것은 핵전쟁이지 평화적 핵활동이 아니다”며 “미국이 주장하는 것처럼 어떤 나라는 핵계획을 가질 수 있지만 그밖의 나라들은 핵계획을 가질 수 없게 한다면 나라들 사이에는 대립과 불화가 조성되고 국제법 준수는 하늘로 날아나고 말 것”이라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