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 비호”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미국이 이스라엘의 시리아에 대한 공습행위를 비호하고 있다면서 미 언론의 보도행태를 비난하고 나섰다.

이 신문은 ’자주권을 난폭하게 침해하는 범죄행위’ 제목의 글에서 “이스라엘 군용기의 시리아 영공침범과 폭탄투하는 명백히 시리아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행위이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엄중한 범죄”라며 “미국은 이스라엘의 이러한 뻔뻔스러운 행위를 비호.두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의 언론들은 이스라엘 군용기들이 시리아 영공을 침범한데 대해 그릇된 보도들을 날리고 있다”며 “최근 미국의 CNN방송은 이스라엘 군용기들이 레바논의 헤즈볼라를 지지하지 말도록 시리아에 경고하기 위해 시리아 영내에 대한 공습을 단행했다면서 이 공격은 모름지기 헤즈볼라 호전분자에게 제공되게 되어있는 무기를 목표로 한 것 같다고 전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이 신문은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한 시리아와 북한간의 핵물질 거래설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신문은 “이스라엘 군용기들의 시리아 영공침범은 노골적인 군사적 도발로 자주권 존중과 영토완정의 공인된 국제관계원칙, 국제법에 전적으로 배치되는 일종의 침략행위로 지역정세를 악화시키는 천백번 부당한 범죄”라며 “그런데 이러한 행위를 미국이 부추기고 감싸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시리아를 비롯해 이란, 러시아, 아랍에미리트 등 주변국들이 이스라엘에 대한 비난 논평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이스라엘은 그 무엇으로도 시리아의 자주권 침해행위의 침략적 성격과 범죄성, 그 위험성을 은폐할 수도, 합리화할 수도 없다”며 “중동평화의 암적 존재인 이스라엘의 침략행위가 그치지 않고 미국이 이 나라를 계속 지지비호하는 한 중동정세는 더욱 복잡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