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이미지 개선책, 패권주의 포기뿐”

북한 평양방송은 29일 미국의 이미지 개선계획을 ’헛된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패권주의적 대외정책을 포기하고 다른 나라들에 대한 주권침해와 행위를 그만 두는 것이 미국의 영상을 개선할 수 있는 진짜 처방”이라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침략군의 영상을 개선하여 보려는 헛된 시도’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타임지의 기사를 인용, 미 국방부가 군부대에 파견돼 특수작전을 벌이게 되는 특수선전부대를 구성하고 미 국무부는 해외 이미지개선을 위한 기구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방송은 “미국 당국자들이 미 국무부에 새로운 기구를 내오거나 미군에 특수선전부대를 내오는 것과 같은 방법으로 미국의 영상(이미지)을 개선해 보려 하는 것은 고약으로 속병을 치료하겠다는 식”이라고 꼬집었다.

이 방송은 코란 모독으로 인한 이슬람 국가의 반발 등을 거론하면서 “이것은 미국의 패권주의적이며 침략적인 대외정책이 가져온 응당한 결과”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