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유엔사 역할강화는 침략전쟁용”

북한 조선중앙TV는 20일 미국의 유엔군사령부 역할강화 계획을 침략전쟁을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방송은 시사해설 프로그램에서 “미국이 남조선 주둔 유엔군사령부의 역할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할 북침전쟁준비를 완성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앙TV는 “미국이 유엔군사령부의 역할 확대론을 들고 나와서 지난 조선전쟁(6.25전쟁)에 내몰렸던 추종국가들의 병력을 다시금 남조선에 끌어들일 흉계를 꾸미고 있다”며 “이것은 사실상 제2의 조선전쟁 도발을 기정사실화 해놓고 있는 미국이 유엔의 간판을 도용해 또 다시 우리 공화국을 침략할 흉악한 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낸 위험한 사태발전”이라고 지적했다.

이 방송은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면 국제사회의 일치한 요구대로 불법적인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하고 남조선 강점 미군을 당장 철수시켜야 한다”며 “미국은 전쟁열에 들뜬 머리를 식히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은 미 상원 군사위원회 국방예산 심의 청문회에서 참전국의 유엔사령부 요원 증대와 역할 확대를 통해 유엔사령부를 실질적이고 항구적인 ’다국적 연합군(coalition) 기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엔사는 이와 관련해 상주 연락장교를 파견하지 않고 있는 6.25전쟁 참전국들에 대해 1∼2명의 상주장교를 파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한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