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어떤 공격에도 맞설 준비갖춰’

북한 노동신문은 6일 북한이 자위적 국방력을 갖추지 않았다면 한반도에는 이미 핵전쟁이 일어났을 것이라며 “우리 공화국이 핵무기를 보유한 것은 천만번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미군 B-52ㆍB-1B 전략폭격기 괌 배치, 한ㆍ미 연합전시증원(RSOI)연습과 독수리연습 실시, 미 핵추진 잠수함의 진해 기항 등을 열거하며 “미국의 이러한 책동은 우리 나라(北)를 핵 선제공격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둔 것”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우리는 미국이 우리를 공격할 의사가 있다, 없다 하는데 대해 주의를 돌리지 않는다”면서 “그 어떤 공격에도 맞설 만반의 자위적 준비를 갖추고 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뱃심은 미국이 마음대로 할테면 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핵무기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며 선제공격 선택권은 미국에만 있지 않다”며 “미제 호전광이 우리 강토에 핵전쟁의 불을 지른다면 그들 자신도 결코 그 불길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