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아태 군사력 강화로 北 자극”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군사력을 강화해 대화 상대방을 자극하고 있다고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이 28일 주장했다.

신문은 ’대화 상대방을 위협하는 무모한 군사적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태평양함대사령부에 최신예 공격용 핵잠수함을 추가 배치할 계획을 세우고 초음속 순항미사일을 개발하는 등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이 여전히 우리 공화국(북)을 군사적 압살 대상으로 정하고 강도 높은 군사적 위협과 압력을 가하고 있는 데 대해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특히 “우리와 미국이 책임있는 당사자로서 회담탁(탁자)에 마주 앉아 조(북)미 사이의 현안 문제 해결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어느 때보다 조미 쌍방의 신뢰가 필요한 이때 미국이 대화 상대방인 우리를 자극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는 그 자체가 회담에 임하는 미국의 근본 속심(속셈)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그대로 실증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지금 국제무대에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 문제를 놓고 고심어린 탐구와 노력이 가해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그러나 “미국의 처사는 대화의 진전과 문제 해결에는 관심이 없으며 오직 우리를 군사적으로 압살할 흉심을 품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조선은 또 “우리 공화국이 여전히 미국의 공격 목표로 되고 있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과 총부리를 마주 대고 있는 나라가 우리 공화국 뿐이라는 점을 염두에 둘 때 미국의 최근 군사적 움직임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직접적인 군사적 위협으로, 도발로 된다는 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나아가 “대화에 역행하는 미국의 처사는 우리로 하여금 현실적인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다”면서 “그로부터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해서는 미국 자신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도 이날 논설에서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 실시를 비난하고 “미국이 지금과 같이 남조선(남한)에서 대규모 전쟁연습을 벌이면서 우리를 군사적으로 엄중히 위협해 나선다면 6자회담 그 자체가 위태롭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