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아태지역 지배권 확립 노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6일 미국이 한반도와 그 주변 지역에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미국이 (북한의) ’군사적 위협’이요 ’실제적 불안정 요인’이요 하며 한반도와 그 주변에 군사적 긴장상태를 격화시키고 있다”면서 “이는 미군의 영구 주둔을 합법화 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지배권을 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최근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대한 패권적 기도를 정당화하기 위해 북조선(북) 위협설과 함께 중국 위협설까지 새롭게 들고 나오고 있다”며 “북과 남 사이에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가 마련되고 있는 데 대해서도 미국은 아·태지역 지배권 확립의 견지에서 매우 못마땅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에 의해 조성되고 있는 지역의 불안정한 정세하에서 우리는 자위적 억제력 강화의 절박성을 느끼고 있다”며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 방위력 강화에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