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아시아전략은 패권세력 출현 막는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7일 “미국의 대아시아 전략은 이 지역에 대한 지배권을 틀어쥐고 그 어떤 패권세력도 출현하지 못하게 막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최근 미국이 우리나라(북)와 중국을 겨냥한 정보 수집에 열을 올리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각종 합동군사연습을 벌이며 지역 정세를 긴장시키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부시 정권의 핵 선제공격 기도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지배권을 확립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미국은 핵무기를 만능의 수단으로 여기며 침략적인 아시아 전략을 실현하는데서 핵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공화국의 군사력 강화는 현 시기 한반도의 긴장된 정세의 요구로부터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정당한 조치”라면서 “미국의 대북 압살책동이 강화될수록 자위적 국방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