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세계 핵전쟁 위험 촉매제”

북한 노동신문은 9일 미국의 핵전쟁 준비로 세계적인 핵군비경쟁이 가속되고 있다면서 이에 대처해 자위적 국방력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이날 개인 논평에서 미국의 핵선제공격정책, 소형 핵무기 개발노력 등을 지적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은 자신들을 추종하지 않고 자주적으로 나가는 나라에 대해 ‘위험세력’, ‘불량배 국가’라는 딱지를 붙여 이 나라를 반대해 어느 때든지 핵무기를 사용하려 하고 있다”며 “이것은 미국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은 어느 나라이건 그들의 핵공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국의 전쟁광신자들은 사전경고 없이 우리나라(북)를 핵선제공격할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다”며 “미제는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발단으로 앞으로 벌리는 모든 침략전쟁을 핵전쟁화하려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우리 인민은 미제가 조선반도에 핵전쟁 구름을 몰아오고 있는데 대해 자위적 국방력을 튼튼히 다져 나가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핵선제공격 기도는 파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