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세계의 ‘폭군’되려 한다”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미국이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폭군’이 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미제의 선제공격 전략을 짓부셔야 한다’는 제목의 논설에서 최근 발표된 미국의 국가안보전략보고서(NSS)를 언급, “NSS는 미국식 가치관을 따르지 않는 나라들을 예외없이 적으로 규정하고 이 나라들을 전복하기 위해 전쟁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것을 밝힌 선전포고 문건”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의 선제공격 전략이 일방주의와 힘의 만능론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미국은 선제공격을 주요 대외정책으로 선포함으로써 세계 인민을 적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의 선제공격 전략이 실현될 경우 “세계는 미국의 국가테러, 무력간섭의 난무장으로, 위험한 전쟁마당으로 될 수 있다”며 “세계가 편안할 수 없고 인류가 엄청난 재난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이어 NSS가 북한을 선제공격의 기본과녁으로 정했지만 결코 놀라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선제공격에 대처할 수 있는 모든 대응책을 세워놓고 있고, 미국의 선제공격전략이 현대적인 공격 및 방어수단을 모두 갖춘 우리나라(북)에는 절대로 통할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