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사과없이는 회담 못한다”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을 군축회담 성격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북한의 주장이 외무성 담화 형식으로 나왔지만 이는 회담이 성사됐을 경우 토의될 의제이며 북한은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에 대해 미국이 사과하지 않을 경우 회담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성렬 유엔주재 북한 차석대사가 밝혔다.

한 차석대사는 31일 (미국 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날 발표된 북한 외무성 담화의 취지에 관해 “그동안 미국은 북한의 일방적인 핵 포기 등 지엽적인 문제를 거론했으나 이 문제가 미국의 핵위협에서 비롯된 것인만큼 이를 제거하고 한반도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해야만 근본적인 해결이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한 차석대사는 일단 6자 회담에 참가해 이와 같은 주장을 제기하는 것이 합당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회담의 재개를 위해서는 명분과 조건이 바로 서야 한다”면서 “그것은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에 대한 미국의 분명한 사과”라고 못박았다.

한 차석대사는 “사과의 형식은 미국이 알아서 선택할 일”이라고 지적해 반드시 공개사과의 형식을 띄지 않아도 무방함을 시사했으나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동북아 순방시 북한을 ‘주권국가’로 지칭한 것은 “사과에 준하는 발언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평양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핵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의 방식에 대해 “북한도 이제 핵보유국이 된만큼 대등한 입장에서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면 어떤 방식이라도 괜찮다”고 밝혀 미국과의 양자회담을 고집하지는 않을 뜻임을 밝혔다.

북한이 6자 회담 참가를 계속 거부할 경우 미국이 이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려 할 가능성에 관해 한 차석대사는 “미국의 제재시도는 정전협정의 파기이며 전쟁선포라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고 강경한 자세를 드러냈다.

한 차석대사는 “6자 회담의 재개 여부는 미국에 달려 있다”면서도 “미국이 구태의연한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혀 회담 재개에 큰 기대를 걸고 있지 않음을 내비쳤다.

외무성 성명에서 지적한 미국의 ‘핵위협’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한 차석대사는 “미국은 북한까지 도달할 수 있는 핵미사일 등을 본토와 외국기지에 배치해 두고 있으며 핵잠수함이 수시로 한국에 드나들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와 같은 위협이 한반도 핵문제의 근원”이라고 강조했다.

한 차석대사는 “한국도 미국의 묵인 아래 비밀리에 핵개발을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문제도 함께 해결돼야 진정한 한반도의 비핵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