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북침기도 중단해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0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의 대북 억지력 언급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북침기도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이 인권 및 위조지폐 문제를 제기한 것은 “침략전쟁의 구실을 마련해 보려는 것이고 그 위험한 전주곡”이라며 “억제력을 갖췄다고 공언하는 것도 핵선제공격을 완성했다는 것을 선언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미국은 어리석은 전쟁불장난을 걷어치워야 한다”며 “우리는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만일 미국이 함부로 덤벼든다면 이를 기회로 우리 공화국의 불패의 위력을 남김없이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또 남한의 합동참모본부 기능 강화와 향토예비군설치법 개정 움직임 등을 언급하면서 “남조선 군부당국은 민족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에 역행해 미국의 핵전쟁 정책에 추종하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인민을 비롯한 온 겨레는 미국의 반공화국 대결과 전쟁책동을 짓부수기 위한 반미.반전 평화애호투쟁에 한사람 같이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