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북남관계 도움되는 일 해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조선반도에 화해와 평화의 추세가 나타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대조선(북) 적대시 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북남관계 발전과 조국통일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정책’이라는 제하의 글에서 남북이 6.15공동선언 채택 이후 화해.협력 관계로 발전해왔지만 미국은 이를 달가워하지 않으면서 “남조선에 최첨단무기를 대량적으로 끌어들이고 남조선과 대규모 군사연습을 계속 벌이며 북침전쟁 도발 책동을 감행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북남관계 개선이 6자회담을 앞서나가서는 안된다고 남조선 당국에 오금을 박음으로써 북남사이의 관계 발전을 방해하였다”며 “북남사이의 관계 문제는 민족의 요구와 의사에 따라 북남 쌍방이 알아서 처리할 문제이지 외세인 미국이 간섭하며 이래라 저래라 할 성격의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냉전의 궤도에서 벗어나지 못한 미국의 근시안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반통일 정책은 어리석은 것”이라며 “미국에는 조선의 통일문제 해결에 응당 기여해야 할 역사적 책임과 도덕적 의무가 있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통일은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