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방해로 남북대화 중단”

북한은 25일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간섭으로 현재 남북대화와 교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더욱 노골화되는 반통일 책동’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최근 미국은 핵문제니, 인권문제니 하는 것들을 들고나와 반공화국(반북) 압살책동의 도수를 부쩍 높이고 있다”면서 “북과 남 사이에 대화와 교류, 협력사업이 제대로 진척되지 못하고 있는 주요 원인도 바로 미제의 반공화국 전쟁책동에 있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미국이 남북관계의 화해분위기를 흐리고 있다며 “여러 갈래로 진행되던 대화들이 중단되고 정세가 악화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침략과 간섭책동, 남조선 반통일 세력의 반공화국 대결책동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방송은 또 “자주통일의 최대 장애물은 미제의 남조선 강점과 침략정책”이라며 “우리 민족을 둘로 갈라놓고 남조선을 걸터앉아 북남대결과 전쟁을 추구해온 미국의 침략역사는 장장 60년을 헤아린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