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반북 전쟁연습에 열올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남북 국방장관회담이 개막된 27일 “미제 침략군 호전광들이 비행대와 핵동력 유도탄 잠수함을 남조선(남한)에 끌어들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을 반대하는 전쟁연습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통신은 이날 “군사소식통”을 인용, “26일 미제는 해외기지들로부터 F-16, F-15 전투폭격기를, 이에 앞서 19일에는 F/A-18 추격습격기를 미제 침략군 공군기지에 기동 전개시켰다”면서 미군이 최근 한반도 남단에서 “공중전, 근접 항공지원, 지상 대상물 타격연습에 미쳐 날뛰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또 “21일 부산항에 기어든 미제 침략군 핵동력 유도탄 잠수함이 지금 그 주변수역을 돌아치면서 공화국을 겨냥한 잠수함 작전연습에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미제의 침략 무력 전개와 광란적인 전쟁연습이 조선반도 정세를 더욱 긴장 격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한 뒤 “조선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를 보장하는 것은 시대의 요구이며 더는 미룰 수 없는 절박한 과업”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에서의 긴장 완화와 평화를 바란다면 남조선에 끌어 들인 침략 무력을 지체없이 철수하고 우리를 반대하는 전쟁연습을 중지하는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