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미사일방어체제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미국은 평화와 군축의 흐름에 역행해 핵위협, 무력증강 책동에 계속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미국의 미사일방어(MD) 계획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신문은 ’군비경쟁의 장본인은 규탄을 면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여기(MD)에 막대한 자금을 탕진하며 새로운 핵무기 개발과 생산, 배비(배치)를 다그치고 있다”면서 “미제의 핵무력 증강, 군비확장 정책에 의해 세계에서는 새로운 군비경쟁, 핵 대결의 위험이 조성되고 있으며 정세는 더욱 긴장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전 러시아 전략로켓군 총참모장”이 “미국이 (태평양 상공에서) 처음으로 진행한 다탄두 요격미사일 시험 발사는 미국의 미사일방위(MD) 체계가 러시아를 겨냥한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증거다. 미국이 떠드는 ’조선(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위협’설은 거짓”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