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동북아 냉전구도 유지”

북한의 노동신문은 5일 미국이 동북아시아에서 냉전구도 유지 전략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는 6자회담을 파탄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근본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동북아시아의 냉전구도는 해체되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동북아 안보전략은 남한ㆍ일본과 안보동맹에 의거해 북한ㆍ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냉전구도 유지 전략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의 동북아 냉전구도 유지전략이 무엇보다 대중국 정책에서 잘 드러난다며 “겉으로는 중국과 협력을 떠들지만 내적으로는 중국을 ’잠재적인 적수’로 인정하고 견제하기 위한 전략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미국의 대중국 견제책동은 사상과 이념, 제도와 신앙의 차이를 초월해 평화와 공존, 번영을 지향해 나가는 새 세기의 시대적 흐름과 인류의 염원에 대한 엄중한 도전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미국의 대중국 제압전략은 먼 장래의 목표가 아니라 눈앞의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미국이 한ㆍ미ㆍ일 미사일방어체계(MD) 수립에 힘을 쏟는 것도 대북 선제 공격 단행 뿐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중국의 핵 및 미사일에 대한 무력화를 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동북아 냉전구도 유지 전략을 위해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과 생화학무기 등을 거론, 국제사회에 ’북위협론’을 유포시켜 북한 체제를 전복시키려고 책동하는가 하면 남북관계 진전을 방해하기 위해 남한 당국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이 동북아에서 패권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냉전구도 유지 전략에 매달리는 것은 전략적 오류라며 “미국은 현실을 냉철하게 대하고 동북아지역의 냉전구도를 하루빨리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동북아와 한반도에서 냉전시기의 대결구도를 해체하는 것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도 필수적인만큼 동북아 나라들이 미국에 공동으로 맞서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