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화분위기 깨는 배신행위 말라”

북한이 한미연합전시증원연습(RSOI)이 종료됐음에도 불구하고 비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노동신문은 4일 ’대화 분위기를 깨는 배신행위’라는 논평을 통해 “미국이 진실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조미(북미) 사이의 현안들을 대화와 협상의 방법으로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 대화 상대방에게 총부리를 내대는 도발적인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대화 분위기를 깨는 배신 행위를 그만 두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문은 “대화 상대방을 반대하는 전쟁 연습이 광란적으로 벌어지는 속에서 진행되는 대화가 성과를 거둘 수 없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라면서 “미국이 북침전쟁 책동에 열을 올리면서 우리 공화국을 ’공격할 의사가 없다’고 하는 것은 허튼 나발”이라고 비난했다.

또 “말과 행동이 판이한 미국을 신뢰할 수 없는 조건에서 강력한 전쟁 억제력을 다져야 한다는 것은 현실적 요구이며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주적 권리”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