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테러전은 세계지배 침략전쟁”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미국의 반(反)테러 전쟁이 세계 지배를 위한 침략전쟁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개인 필명의 논설을 통해 “미제가 힘에 의한 세계 지배를 대외전략의 기본으로 규정하고 세계 곳곳에서 군사적 간섭과 침략을 감행해왔다”면서 “미제가 벌이는 반테러전은 힘에 의한 세계 정복을 노린 침략과 전쟁의 대명사”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세계 지배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되는 나라를 침략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핵무기 현대화와 소형화를 다그치고 핵무기 사용절차를 간소화 한 것도 이를 위한 것”이라며 “전략적 이해관계에 따라 동맹국의 침략행위도 비호해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은 한반도에서도 전쟁 위험을 조성하고 평화를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며 “무모한 북침전쟁 책동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폭발할 수 있는 초 긴장상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