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북 적대정책이 핵문제 본질”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일 한반도 핵문제 본질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에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논평에서 핵문제의 본질을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공화국의 핵계획은 날로 노골화되는 미국의 반공화국 압살책동에 대처, 나라의 안전과 자주권 수호를 위해 취한 자위적 대응조치”라고 주장했다.

’정치적 무지와 대미추종심의 발로’라는 제목의 민주조선 이날 논평은 일본 외교 당국자가 제60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핵계획은 핵무기비확산조약(NPT)을 중심으로 한 국제 전파방지제도에 대한 심각한 도전일 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말한데 대해 반론 형식을 취한 것이다.

민주조선은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악의 축’이라고 헐뜯으면서 ’핵 선제공격 대상’으로 정하고 제도전복을 노린 대조선 정책을 악랄하게 추구했다”며 “극심한 생존 위협을 느낀 우리 공화국은 최대의 안전담보로 핵무기를 갖게 된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 “우리 공화국으로 하여금 핵무기를 선택하도록 떠민 장본인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고 못박은 뒤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으로 우리를 위협하지 않았다면 오늘과 같은 핵문제가 발생조차 않았을 것이고 우리에게는 단 한 개의 핵무기도 필요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계속해 북한의 핵계획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동북아시아에서 평화가 유지되고 있는 근본 요인은 다름 아닌 우리 나라의 자위적 핵 억제력”이라고 반박했다.

미국이 핵전쟁 연습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나서지 않았다면 한반도는 이라크와 같은 전쟁을 벌써 겪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민주조선은 이어 일본 외교당국자의 주장에 대해 “일본 정치가들이 친미 사대의식, 대미 추종의식으로 정치적 난제를 풀어나가려는 것은 어리석은 망상”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