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북정책 거칠고 근시안적”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8일 미국의 근시안적인 대북 적대정책으로 인해 양국 관계에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정면돌파의 길로 나갈 것이다’라는 논평을 통해 “미국이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적대시적 감정과 제도 전복 의사를 품지 않고 있다면 NPT(핵무기비확산조약) 밖에 있는 우리와도 핵분야에서 협조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그러나 그것을 기대하기에는 우리를 대하는 미국의 태도가 거칠기 짝이 없고 전략적 안목이 근시안적이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조(북).미관계가 좀처럼 풀리지 못하고 6자회담이 전진하지 못하고 있는 근본 바탕에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깔려 있다”면서 “이것을 완전히 들어내기 전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부시 행정부가 최근 국가안보전략보고서(NSS)에서 북한을 다시 ’폭정국가’로 지목하는 동시에 ’테러지원국’, ’인권유린국’, ’마약밀매국’ 등의 딱지를 붙이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과 절대로 공존하지 않으려는 미국의 뿌리깊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은 예나 지금이나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 “미국의 선제 핵공격 위협이 박두한 상태에서 우리는 부득불 자위의 수단으로 핵무력 건설의 대용단을 내리지 않으면 안됐다”면서 “미국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쌍방이 실제적으로 움직여야 할 중대한 고비에 위조지폐요, 자금세척이요 하는 따위의 당치 않은 구실을 붙여 가며 금융제재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지금까지 우리는 핵문제를 포함한 조.미 사이 현안 해결을 위해 최대한의 인내성과 아량을 보이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위협을 정면으로 돌파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전통적인 투쟁방식”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