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북인권특사 임명, 도전행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미국을 ’인신매매의 본산지’라고 주장하면서 대북인권특사 임명을 북한에 대한 제도전복을 실행단계로 옮기려는 도전행위라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인신매매, 인권유린의 왕초는 미국’ 제목의 논평에서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최근 “미국에 인신매매를 위한 국제적 망을 운영하는 조직이 있고 국제무대에서 일어나는 인신매매행위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말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통신은 “미국은 특히 사회주의 나라, 자주적인 나라에 대해 악랄하게 걸고들고 있다”며 “북조선인권법, 쿠바조절법 등을 조작해 우리 공화국과 쿠바를 비롯한 반제 자주적인 나라들에 대한 인권공세와 제도전복 정책을 합법화했다”고 지적했다.

또 “인신매매, 인권유린의 왕초로 세계의 저주와 규탄을 받고 있는 미국이 아직도 인권재판관이나 되는 듯이 처신하는 것은 정치도덕적으로 저열한 나라만 연출할 수 있는 광대극”이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사회주의 사회에는 그 본질로부터 인신매매를 비롯한 인권문제가 도대체 존재하지 않는다”며 “미국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