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북강경론 확산에 경계심 표출

북한이 핵문제 해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내리고 2단계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으나 미국의 “이행 지연”으로 6자회담 합의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18일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미국의 행동지연이 초래한 교착, 10.3합의 이행문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조선(북한)은 전략적 결단을 내렸음을 공언하고 있다”며 그 근거로 “(북한) 최고영도자의 뜻이 반영된 (신년) 공동사설은 올해를 ‘역사적 전환의 해’로 선포했다”고 제시했다.

이어 신문은 “조선이 ‘6자 중에서 의무이행이 제일 앞서있다’고 당당히 말하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며 “미국의 대화상대(북한)는 사태를 진전시키기 위해 자기 해야 할 바를 똑똑히 알고 있고, 동시행동 원칙을 준수할 준비도 돼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6자회담 과정이 “일시적인 교착상태”에 놓인 “기회를 타서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일련의 합의사항을 훼방하고 부시 정권이 과거의 대조선 강경노선으로 회귀해야 한다고” 미국내 강경보수세력이 목청을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부시 정권이 10.3합의에 따르는 행동조치를 미루고 있는 이유가 무엇이든, 구태여 조선과의 대결을 제창하는 강경보수 세력을 길러줘 이로울 것이 없다”고 신문은 말하고 “부시 정권의 진로를 가로막는 장애가 더 이상 커지기 전에 재빠르게 행동을 일으켜야 한다”고 부시 행정부에 촉구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의 이러한 주장은 북한이 핵신고 문제로 6자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미국내 대북 회의론과 강경론이 커지고 있는 것을 의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조선신보는 북한이 10.3합의에 따른 불능화와 핵신고 조치를 다했다며 교착상태의 원인은 “조선의 핵신고 문제가 아니라, 미국의 행동지연에 있다”며 테러지원국 지정의 해제, 적성국무역법 적용의 종식 약속을 가리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