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남북대결 부추겨”

북한 노동신문은 4일 민족공조가 우리나라의 현실에 부합되는 투쟁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설에서 “민족공조는 우리 나라의 현실과 6.15통일시대의 요구를 반영한 가장 과학적인 투쟁방식이며 조국통일운동의 성격에도 부합되는 정당한 투쟁형태”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은 우리 민족이 공조하는 것을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면서 공조하지 못하도록 쐐기를 박고 북남대결을 부추기고 있다”며 “민족공조를 실현해야 우리 민족의 힘으로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통일문제를 민족의 이익에 맞게 성과적으로 실현할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세의 옷자락에 붙어 기생하는 한나라당 등 남조선의 극우보수세력이 미제의 반민족적인 책동에 맞장구를 치면서 남조선 사회에 대결바람을 몰아오고 있다”며 “내외 반민족.반통일 세력의 도발 책동을 짓부수지 않고서는 민족공조를 실현할 수 없고 남북간 화해과정도 추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민족끼리 화해.협력하고 단합을 지향해 나가는 6.15통일시대에 민족공조에 대한 태도는 통일과 반통일, 자주와 예속, 애국과 매국을 가르는 시금석”이라고 거듭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