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남북관계에 간섭하지 말아야”

북한 민주조선은 17일 레프코위츠 미 대북인권특사의 개성공단 비판발언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남북관계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오만한 삿대질, 응당한 망신’ 제목의 논평에서 “부시 호전집단이 남조선 내정에 공공연히 간섭하고 우리 공화국을 적대시하면서 북남관계개선을 가로막으려고 할수록 커다란 망신을 당하게 될”이라며 “부시 행정부는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북남관계문제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조선은 레프코위츠 특사의 개성공단 비판에 대해 “그의 망발이 수준 이하의 유치한 것이어서 논박할 필요도 없고 그의 너절한 발언을 우리가 묵살한 것도 이 때문”이라며 “오만방자하게 놀아대는 레프코위츠의 암둔성에 혀를 차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종석 통일부 장관의 개성공단 개성공단사업 지속 발언과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의 미국내 신보수주의 비판 발언을 언급하면서 “세계의 면전에서 레프코위츠는 망신을 당했지만 그것은 자기 불찰로 남을 탓할 것이 못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