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나로호 발사 두둔…파렴치한 이중기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일 미국이 한국의 나로호 발사를 두둔하고 자신들의 위성 발사를 부정하는 것은 ‘이중기준’의 적용이라고 비난하며 전면 대결전 진입 등 강경한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의 광명성3호 2호기 발사를 부당하게 문제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채택을 주도한 미국이 남조선의 나로호 발사는 비호두둔하는 추태를 부렸다”며 “우리의 위성발사 권리를 부정하면서 남조선 괴뢰들의 위성발사는 무작정 감싸주는 것이야말로 이중기준과 철면피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민족의 존엄과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전면 대결전에 진입했다”며 “미국의 파렴치한 이중기준과 적대행위는 우리의 초강경 대응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우주 활동을 북한의 행동과 비교할 근거가 없다는 게 우리 견해”라면서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어떤 발사 행위도 완전히 금지돼 있지만, 한국은 책임 있게 우주발사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일본의 야간 정찰위성 발사에 대해서도 미국이 ‘이중기준’ 정책을 펴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일본의 정찰위성 발사는 왜 문제시되지 않는가’라는 글에서 “미국은 국제문제에서 저들의 지배주의 야망 실현에 방해되는 나라에 대해서는 압력을 가하고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고 있다”며 “반면에 동맹국이나 저들의 말을 고분고분 잘 듣는 나라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해도 묵인·비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