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금융제재 먼저 풀어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9일 미국이 6자회담의 진전을 바란다면 금융제재를 풀고 회담에 나와야 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실시하고 있는 반공화국 금융제재는 핏줄을 막아 우리를 질식시키려는 제도말살행위로 공동성명에 밝혀진 상호존중과 평화공존 원칙을 완전히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제5차 6자회담 이후 북한은 6자회담에 참가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면서도 이를 위해서는 먼저 금융제재가 해제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그는 금융제재 회담과 관련, “미국측이 금융제재의 동기라면서 우리에게 넘겨준 자료를 검토해본 데 의하면 우리는 그러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미국이 과학적인 사실자료에 기초해 우리에게 금융제재를 가했다면 우리와 마주앉아 밝히지 못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가 6자회담의 진행과정에 이뤄졌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미국의 고위 인물들이 나서서 ‘폭정’이니 ‘범죄국가’니 하는 폭언을 늘어놓고 그전에는 말로만 하던 제재를 공동성명이 채택된 이후에 실제로 발동시키면서 원래보다 더 가혹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의 정책이 이런데 회담이 무슨 필요가 있고 설사 당사자들 사이에 합의되는 것이 있더라도 뒤에서 미국의 고위당국자가 그것을 다 뒤집어 놓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핵포기 같은 심중한 문제를 마음놓고 논의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지금의 조건에서 우리가 자위를 위해 다져놓은 핵억제력을 포기하는 문제를 가해자인 미국과 논의한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며 “결국 미국의 주장은 6자회담과는 무관하게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계속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는 지난 4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한미협회 주최로 진행된 조찬강연에서 “미국은 새 조건없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준비가 됐으며 북한도 그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