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금융제재는 6자회담 때문’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대조선(대북) 금융제재는 조선반도(한반도) 핵문제의 해결을 위한 6자회담과 직접 관련 있는 문제”라며 미국의 금융제재 해제를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최근 도쿄에서 진행된 동북아시아협력대화 기간에 6자회담과 금융제재가 별개라는 주장만을 되뇌었으나 그 직후 서울에 가서는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으면 미국이 북조선의 금융거래를 유심히 감시할 것’이라고 역설했다”면서 ’발언의 모순성’을 지적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의 관건은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고 우리와 공존하는 데로 나오는 것”이라며 “미국의 정책 변화가 없이는 핵문제 해결에 대해 기대할 수 없으며, 우리(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는 6자회담 재개의 방해요인”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미국이 진정으로 6자회담을 바란다면 대조선 금융제재를 해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통신은 “힐의 발언은 결코 일 개인의 입장이거나 실언도 아니며 그것은 6자회담을 비롯한 대조선 문제에 관한 미국의 공식입장을 반영한 것”이라며 “금융제재, 핵문제에서 이중기준 등과 관련한 미국의 엇갈린 주장과 언행들은 허위와 기만으로 가득찬 미국 대외정책의 본질을 스스로 드러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