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관계정상화 뉴욕회의 5일 개막

북한과 미국은 2.13 베이징 합의에 따른 양국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첫 회의를 5일 오후(한국시간 6일 오전) 뉴욕에서 열어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상호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한 역사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이번 회담은 2002년 10월 2차 북한 핵위기 발발 이후 4년5개월 만에 처음으로 열리는 북미간 공식 양자회담일 뿐 아니라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이 진전을 보이는 가운데 양국간 전면적인 관계정상화를 목표로 전개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단장으로 한 양측 대표단은 5일 뉴욕의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에서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첫 회의에 들어가 6일까지 비공개 논의를 계속한다.

양측은 회담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제외, 적성국 교역금지법에 의한 미국의 대북경제제재 해제, 미사일ㆍ마약 등 북한의 불법활동 문제 등 양국 관계의 정상화를 향해 가기 위해 풀어야 할 현안들을 두루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첫 회의인 만큼 주요 현안들에 대한 결론이 도출되기 보다는 향후 회담의 의제와 일정을 짜는데 주안점이 두어질 것이라고 미 당국자들은 밝혔다.

차기 회담과 관련, 장소를 평양으로 정하고 북한이 힐 차관보 등 미국 대표단의 방북을 초청할지 여부에도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힐 차관보와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보좌관,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등이, 북한 측에서는 김 부상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 대표단과 김명길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공사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상 등 북한 대표단은 1일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 한반도 전문가 등과 비공개 세미나를 가진 뒤 2일 뉴욕으로 이동했으며, 3일 낮 코리아소사이어티와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 등 한반도 관련 단체가 주최한 비공식 환영오찬에 참석했다.

김 부상은 3일 오후엔 뉴욕의 같은 호텔에 투숙한 천영우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와 회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5일 오전엔 미국 관리들과 한반도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비공개 세미나에 참석한다.

미 당국은 김 부상의 샌프란시스코 도착에서부터 뉴욕 이동과 체류에 이르기까지 삼엄한 경호를 펼치며 취재진을 따돌리는 등 이례적인 경호와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김 부상 일행은 7일 오전 6박7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을 끝내고 귀국길에 오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