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결코 南에 자주 선사하지 않아”

북한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22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은 결코 남조선 인민들에게 자주를 선사하려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미국의 군사적 강점과 지배를 그대로 둔 채 그 무슨 작전통제권 환수를 논의하는 것은 무의미하며 그것은 서푼 짜리 연극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이 추구하는 것은 오직 남조선에 대한 영구강점과 북침전쟁뿐”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최근 미국과 남조선 군사당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이양에 대비한다고 하면서 북침전쟁 연습과 무력증강 책동에 더욱 광분하고 있다”며 “이는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전쟁국면으로 몰아가는 용납 못할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또 “남조선 군사당국이 외세와 함께 동족을 압살하기 위한 전쟁도발 책동에 광분하는 상황에서는 자주가 있을 수 없고 북남관계 개선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며 “남조선 인민들은 미제 침략군을 하루빨리 남조선에서 철수시키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