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겨냥한 높은 수준 핵실험 진행할 것”

북한은 24일 국방위원회 성명을 통해 “우리가 계속 발사하게 될 여러 가지 위성과 장거리 로켓도 우리가 진행할 높은 수준의 핵 시험도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국방위원회는 이날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불순세력의 대조선 적대시 책동을 짓부수고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전면 대결전에 진입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위는 또 “미국의 비핵화를 포함한 세계의 비핵화를 완전무결하게 선행해나갈 때 조선반도의 비핵화도 있고 우리(북한)의 평화와 안전도 담보될 수 있다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이 찾은 최종결론”이라며 “조선반도를 포함한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대화와 협상은 있어도 조선반도의 비핵화가 상정되는 대화는 더는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미국)가 발사한 것은 위성이고 남이 발사한 것은 장거리 미사일이라고 강변하는 날강도적인 주장이 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처럼 어리석은 일은 없을 것”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불법무법의 모든 대조선 결의들을 전면 배격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세계의 공정한 질서를 세우는 데 앞장에 서야 할 큰 나라들까지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미국의 전횡과 강권에 눌리워 지켜야 할 초보적인 원칙도 서슴없이 줴버렸다(버렸다)”고 강변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에 반발, “날로 노골화되는 미국의 제재압박 책동에 대처해 핵억제력을 포함한 자위적 군사력을 질량적으로 확대·강화하는 임의의 물리적 대응 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며 3차 핵실험을 시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