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강권정책은 안통해”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의 대외정책을 ’힘의 정책’으로 규정하면서 자주적인 나라 국민의 반발로 인해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미제의 힘의 정책은 파탄을 면치 못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미 호전세력이 힘의 정책을 강행하면서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그들은 자주와 평화를 지향하는 인민들의 강력한 항의와 반대에 부딪쳐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라크가 미제에 헤어나올 수 없는 함정이 되고 있고 미제가 힘을 행사해 친미분자를 권력의 자리에 들여앉혔던 나라에서 좌익세력들이 다시 정권을 장악하고 있다”며 “자주권을 유린하는 자들은 절대로 인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그런 자들은 오래 가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미제가 침략과 전쟁의 길로 나갈수록 그들의 운명은 더욱 더 경각에 달하고 있다”며 “미제는 자주와 평화로 나가는 시대적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힘의 정책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