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감시대상국 지정은 내정간섭용”

미국이 최근 불안정국가(감시대상국) 명단을 작성한 것은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의 구실을 마련하려는 노골적인 기도라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5일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짜 논평에서 “미 행정부의 주문에 따라 국가정보위원회가 우리나라를 포함한 25개 나라를 이른바 ‘고도로 위험하거나 정세가 불안정한 나라’로 선정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논평은 “명단에는 지역적으로 전략적 위치에 있는 나라들과 체제와 가치를 전환시켜 주변의 잠재적 대국들에 대처하는 데 써먹을 수 있는 나라들을 올리고 있다”며 “특히 정치경제문제와 지역문제에서 미국에 불복하는 나라들을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이어 “이번 명단은 ‘분쟁종식’이나 ‘평화’의 미명하에 미국의 개입 필요성을 전제로 작성됐다”면서 “지금 미국은 이 나라들에 대한 고립과 포위, 제재뿐만 아니라 군사적 공격과 정부 전복과 같은 엄청난 범죄행위들도 합법화하기 위한 여론조성에 계획적으로 집요하게 달라붙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우리를 국제사회의 요구에 불응하는 도전자로 인식시켜 공화국(북한)의 국제적 영상(이미지)을 흐려놓고 저들의 정책실현에 유리한 분위기를 조성해 종당에는 정치군사적으로 완전히 압살하겠다는 것이 미국의 현 대조선 정책방향”이라고 밝혔다.

논평은 “미국의 이와 같은 책동들은 본질에 있어서 미국식 가치관에 배치되는 나라들과 반미자주적인 나라들을 하나하나 전복, 제거함으로써 세계를 미국 독주의 ‘일극세계’로 만들려는 패권주의적 야망으로부터 출발한다는 데 그 엄중성이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현 시대를 저들의 독판치기(독차지 하여 제 마음대로 하는 것)가 통하는 시대로 본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3월말 “미국 정보당국이 정치사회적 불안정성으로 미국의 개입이 필요할 수 있는 감시대상국 25개국의 목록을 작성 중”이라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