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日핵야망 문제시 해야”

미국이 공정한 입장에 서 있다면 일본의 핵야망을 문제시 해야 할 것이라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18일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짜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4천여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이 많은 양의 핵물질을 해외로부터 끌어들이며 핵무장 화 책동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미국의 비호 묵인 하에 이뤄지는 일본의 핵무장화 책동은 오늘 매우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면서 “일본은 마음만 먹으면 지금 당장이라도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제반조건과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이 핵연료를 만들어내는 우라늄 농축을 일본 등 비핵5개국으로 한정하고 폐핵연료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하는 재처리는 일본에만 허용하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고 일본의 신문이 보도했다”면서 “이로써 미국의 부당한 핵정책의 2중 기준과 파렴치성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일방주의와 편견적 입장에 서서 친미추종세력과 동맹자들의 핵무기 개발과 보유를 묵인 두둔하고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의 이른바 ‘핵문제’를 엄중시하며 ‘핵재판관’ 행세를 하는 것은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우리나라에 있지도 않은 ‘우라늄 농축문제’를 걸고 드는 것은 그들의 2중기준 정책이 극도의 불공정성과 침략적 성격을 띠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확증해 주고 있다”면서 “미국이 진실로 핵확산 방지에 관심이 있다면 핵문제의 불공정한 2중 기준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