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日군국주의 부추겨”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9일 미국이 일본의 군국주의를 부추기고 있다며 이로 인해 생겨날 결과를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후과(결과)를 생각해보았는가’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은 개별적 자위권만을 가지고 있는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까지 행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대한 독점적 지배권을 확립하기 위해서는 일본의 군사적 잠재력과 지리적 유리성을 효과적으로 이용해야 한다는 것이 미국의 전략적 타산(계산)”이라고 지적했다.

민주조선은 “미국은 일본과의 군사적 동맹을 강화하고 그 일체화를 실현하는 등 일본의 군사적 역할을 대폭 확대시키려 하고 있다”며 “미국은 일본을 집단적 자위권 행사로 부추기고 유도함으로써 일본 자위대 무력에게 무제한한 군사활동의 자유를 보장하고 저들의 대 아시아 지배권 확립 실현을 위한 돌격대로 효과있게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집단적 자위권 행사로 군사활동의 무제한한 자유를 얻은 일본이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아시아 침략전쟁 도발도 불사하리라는 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다”며 “미국도 일본의 공격목표에서 예외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은 십분 예측가능하다”고 밝혔다.

신문은 “일본을 군국주의 해외팽창으로 부추기는 미국의 무책임한 처사는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범죄행위”라며 “미국은 일본의 군국화와 해외팽창이 몰아올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그릇된 대일정책을 하루빨리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