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핵무기 현대화가 北억제력 갖추게 떠밀어”

북한은 미국이 다른 국가에는 핵무기를 보유하지 말라고 요구하면서 정작 미국은 핵무기를 계속 현대화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2일 ‘핵대결의 불씨로 되는 위험한 언동’이란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미국은) 다른 나라들에는 핵무기를 보유하지 말라고 요구하면서도 저들은 핵무기를 계속 현대화하고 있다”며 이러한 미국의 행동이 “우리 인민의 경계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미 호전세력이 올해 한미합동군사연습에 핵잠수함을 비롯해 핵 타격수단을 동원하는 등 “대북 군사적 위협책동을 강화”하는 가운데 “핵무기 현대화를 추구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또, “미제의 핵무기 현대화 책동은 우리 인민의 혁명적 경각성을 더욱 높여주고 우리 공화국으로 하여금 그에 대처할 강력한 억제력을 갖추는 데로 떼밀고 있다”며 북한의 ‘핵억제력’ 정책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매체는 “새로운 핵군비 경쟁을 조장·격화시키는 미국의 행동은 핵대결의 불씨를 몰아오고 있고 이것은 결코 그들에게도 좋지 못하다”며 “미국은 핵무기로 세계를 절대로 지배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이어 “냉전 종식 후 미국의 군사적 경쟁대상이 없어진 조건에서 미국은 핵우위를 추구하지 말아야 한다. (미국이) 핵무기 현대화를 계속 추진하는 것”은 “다른 나라들로 하여금 강력한 군사적 억제력을 가져야 미국과 맞서 자기들의 생존권을 지키고 국가안전과 전략적 이익을 수호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12일에도 매체는 미국이 제공하는 대한(對韓), 대일(對日) 핵우산 공약은 “본질에 있어서 저들의 침략적 대조선 전략에 따라 우리나라(북한)를 핵선제공격하겠다는 소리”라며 핵우산에 맞서 자신들도 군사력 강화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엄포를 가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