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핵공격 첫번째 과녁은 우리 공화국”

북한 평양방송은 28일 “미제의 핵 선제 공격의 첫번째 과녁은 우리 공화국”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이날 ’핵전쟁 위험을 몰아오는 장본인’이라는 논평을 통해 “세계에서 처음으로 핵무기를 생산하고 사용한 미제는 핵무기 현대화에 광분하고 있으며 필요하면 핵무기 사용도 서슴지 않으려는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방송은 이어 “미제가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핵전쟁연습을 연이어 벌이고 핵추진 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호를 남조선에 끌어들이는 것은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핵전쟁을 일으키려고 기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은 “핵무기 없는 세계에서 살려는 인류의 염원이 실현되자면 무엇보다도 핵무기 보유국들이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따르는 자기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자신의 의무 이행은 안중에 없이 인류에게 핵위협을 가하고 있는 미국이야말로 평화파괴자이자 핵전쟁 광신자”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