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항모 부산 입항은 군사적 도발”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의 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호의 부산기항을 거론하면서 한반도에서 새로운 전쟁이 눈앞에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군사적 도발’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당치 않은 제재소동을 계단식으로 확대하는 한편 군사적 압박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이러한 때에 엔터프라이즈호가 부산항에 기어든 것은 매우 심상치 않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떠드는 조선반도의 평화니, 안정이니 하는 말들은 가짜이고 미 호전세력은 그런 위장광고 밑에 대조선 침략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움직임을 다그치고 있다”며 “사태는 미국에 의해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이 바야흐로 눈앞의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위협하고 압박하며 조선에서 기어이 새 전쟁을 도발하려는 미제의 침략기도가 사실로 증명되는 조건에서 우리가 팔짱을 끼고 가만히 앉아있을 수 없다”며 “우리는 미제의 무모한 침략전쟁책동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미국은 우리에 대한 적대시 침략책동이 자멸행위로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