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침공 영화 ‘Red dawn’ 11월 개봉

북한의 미국 본토 침략이라는 다소 ‘황당한’ 소재의 할리우드 영화가 개봉을 3개월 앞두고 예고편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서 ‘젊은 용사들(Red Dawn)’이라는 제목으로 개봉됐던 존 밀리어스 감독의 1984년작을 같은 제목으로 리메이크 한 것으로 오는 11월 추수감사절에 맞춰 개봉된다.

영화는 ‘미션 임파서블’ 4번째 시리즈의 조감독을 맡았던 댄 브랜들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톰 크루즈와 니콜 키드먼의 입양아인 코너 크루즈와 ‘헝거게임’에 주연으로 출연한 조시 허처슨 등이 출연했다.

원작에서는 쿠바와 소련 연합군이 미국 콜로라도주를 침략했지만, 이번 영화에선 북한이 등장해 서부 워싱턴 주의 작은 도시를 공격한다.

영화는 2008년 칸 국제영화제에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제작사인 MGM의 경영난으로 계속 연기되다 4년 만에 빛을 보게 됐다. 2008년 제작 발표 시에는 중국이 미국을 침략하는 것으로 설정됐었지만, 최근 중국의 영화 시장이 급격한 확대에 따라 흥행을 감안해 영화 상영 가능성이 없는 북한이 악당으로 대체됐다.

영화에 대한 미국 현지 언론의 평가는 그리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북한군 수송기가 미국 본토를 지나가는 상황을 상상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군사전문 프리랜서 기자인 데이비드 액스도 자신의 블로그에 “북한이 미국을 침공한다는 내용의 멍청한 영화”라며 “빨리 막을 내릴 공산이 크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