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전쟁책동 짓부숴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3일 “나라의 평화와 안정을 실현하고 민족의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열쇠는 미제의 침략전쟁 도발 책동을 짓 부수는데 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기명논설을 통해 “미제의 침략전쟁 도발 책동이 나라의 안전과 평화를 파괴하고 민족의 통일적 발전을 저해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냉전이 종식된 오늘까지도 조선반도는 세계최대의 열점지역으로 남아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고 평화적 통일을 이룩하려는 것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의지”라며 “외세에 의해 전쟁위험과 분열의 비극을 겪고 있는 조선민족에게 있어서 평화는 민족의 운명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운명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조선반도의 평화는 나라의 평화통일 위업을 실현하기 위한 근본전제이며 선결조건”이라며 “나라를 평화적으로 통일하자면 수십 년간 반목과 대결을 거듭해온 북과 남 사이에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