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적대정책 철회않는 한 핵포기 논의안해”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지 않는 한 핵포기를 논의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적 입장”이라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에서 버시바우 대사의 ‘범죄정권’ 발언을 거론하며 “미 강경보수세력의 대조선 망발들은 부시 행정부의 노골적인 적대시 정책의 표현으로, 대조선 금융제재를 정당화하고 6자회담 파기의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 씌우려는 어리석은 기도”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논평은 “다른 나라와 민족에 대한 침략과 간섭에 앞서 해당 나라와 민족의 정부,지도부를 중상모독하면서 범죄자 감투를 씌우는 것은 미국이 역사적으로 써온 상투적인 수법”이라며 “미국의 이러한 날조.선전이 곧 침략전쟁의 전주곡으로 된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이어 “범죄국가 폭언은 우리 공화국을 모독하는 엄중한 도발행위”라면서 “범죄국가 감투까지 씌우려 하는 것은 부시 행정부가 사전에 꾸려진 각본에 따라 대조선 강경정책 실현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하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계도처에서 침략전쟁의 불을 질러 무고한 사람들을 야수적으로 살육한 범죄국도 미국이며 테러를 적극 조장하고 핵무기를 전파시키는 주범도 바로 미국”이라며 “미국이 그 누구에 대해 범죄국가니 뭐니 하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라고 말했다.

논평은 “우리는 미국의 압력이 강화되면 될수록 적대세력의 있을 수 있는 도발에 대처하여 선군의 기치를 더욱 높이 추켜들고 나아가며 자위적 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