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적대정책 지속되면 핵문제 해결불가능”

북한 노동신문은 31일 미국이 올해와 같이 대북 적대.압살정책을 지속적으로 강행한다면 핵문제는 해결될 수 없을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도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조(북).미 대결을 격화시키고 조선반도 비핵화를 가로 막아나선 장본인’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올해 미국의 대북정책 전반을 분석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올해 국제사회의 관심은 6자회담에 쏠렸다면서 수차례 회담이 열리고 9.19공동성명이 채택됐지만 현재 6자회담 앞에 어두운 그늘이 드리워지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에 기인한다고 못박았다.

신문은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 공화국의 입장과 의지는 일관하고 변함이 없다”며 “미국은 이것을 나약성의 표현으로 오인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공화국은 올해 미국이 우리 제도에 대해 시비하지 않고 우리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반미를 하지 않고 우방으로 지낼 것이라는 입장을 명백히 밝히고 연초부터 핵문제 해결과 조.미관계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대규모 전쟁무력의 투입부터 심리모략전에 이르기까지 각종 군사행동을 뻔질나게 강행했다”며 특히 회담장에서는 제도전복 의사가 없다고 말하면서도 회담장 밖에서는 인권문제를 제기하고 북한을 ’범죄국가’라고 비난한 데 이어 금융제재를 가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회담장 안팎에서 한 미국의 그릇된 행동은 결국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우리를 6자회담 장에서 멀리 떠나게 만들어 핵문제 해결과정을 지연.파탄시키고 그 책임을 우리에게 뒤집어 씌우려는 계획적이고 고의적인 책동이라고 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적들이 칼을 빼들면 총을, 총을 내들면 대포를 내대는 초강경이 우리의 배짱이자 대응방식”이라면서 “앞으로도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들고 국가 자주권과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하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