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적대정책 ‘되돌릴 수 없는’ 포기 요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9일 초기이행조치 합의의 전제조건으로 미국의 되돌릴 수 없는 대북적대정책의 포기를 강조했다.

이 신문은 ‘초기단계조치, 결단과 결단의 흥정’제목의 베이징발 기사에서 “조선(북)은 미국의 적대시정책포기가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되는 초기단계조치가 취해져야 상응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상황 변화에 따라 철회될 수도 있는 임시적인 조치라면 조선도 그에 대응한 제한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의 되돌릴 수 없는 대북적대정책 포기가 구체적으로 어떠한 행동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종전협정 서명이나 북미관계 정상화 등을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조선신보는 “현시점에서 핵시설 가동중지는 폐기를 전제로 하는 것만큼 미국은 조선측이 그것을 마음놓고 시작할 수 있는 조건과 환경을 구비해야 할 것”이라며 핵폐기를 전제로 한 초기이행조치 이행입장을 확인하면서 “미국이 준비한 초기단계조치가 조선과의 평화공존을 지향하는 관여정책(포용정책)에 기초한 것으로 판단된다면 조선은 주저없이 비핵화 공약을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구체적인 행동단계에 필요한 것은 조.미 쌍방의 결단과 결단의 흥정”이라며 “제3단계 회담의 성패는 결국 종전의 태도를 바꾸어 조선과의 직접대화를 하게 된 미국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향한 첫발을 어디까지 디디려 하는가에 달렸다”고 역설했다.

이 신문은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조선은 자기의 비핵화공약을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단계별로 이행할 결단을 이미 내렸고 그를 위한 준비도 되어있다”며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했다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준다면 조선측도 비핵화 방향으로 발걸음을 떼는데 인색하지 않겠지만 단계별로 양자의 보폭은 반드시 같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어느 일방의 행동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며 “조.미 두 나라의 적대관계를 바꾸어나가야 문제는 해결될 수 있고 그를 위해서는 쌍방이 움직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이번 회담에서 대체에너지 제공 등 상응조치가 검토되고 있는 것과 관련, “조선은 지원 그 자체가 아니라 그것을 실시하는 미국의 정책에 관심이 있다”며 “조선의 궁극적인 목표는 조.미사이의 신뢰가 완전히 보장돼 한 개의 핵무기도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는 상황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번 회담은 베를린에서 진행된 조미회담에서 이룩된 일정한 합의에 토대해 열렸다”며 “조선측은 베를린 회담에서의 합의에 토대해 9.19공동성명 이행의 초기단계조치를 토의하는 이번 회담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기를 바라고 있지만 그것은 단순히 눈 앞의 실리를 추구하려는 것은 아니다”며 베를린 북미회담에서의 ‘합의’를 여러차례에 거쳐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