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의 `WMD 확산기업’ 자산동결령 비난

북한은 미국이 대통령령을 통해 북한을 포함 이란, 시리아 등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에 관여하거나 연루된 회사의 미국내 자산을 동결한 것에 대해 “조-미간의 핵문제 해결에 절대로 도움이 될 수 없고 반감만을 증폭시킬 뿐”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제재로 얻을 것은 없다’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은 우리가 존엄있는 자주독립국가로서 압력 속에서 움직인 적이 한번도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제재로 얻을 것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이어 “국제사회가 신뢰와 안정의 분위기 속에서 6자회담을 통해 전조선반도의 비핵화가 실현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때에 회담의 상대자를 향하여 주먹질을 하는 것이야말로 국가 간의 도의와 윤리를 망각한 행동”이라며 “우리는 지금까지 미국과의 관계에서 인내성을 보여왔고 자중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논평은 “미국이 WMD 전파와 인연도 없는 우리의 일반경제대상들을 대량살육무기, 그 전파와 관련된 재료, WMD운반체로 사용될 수 있는 미사일 등의 제조.구입.보유.개발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미국은 우리의 기업대상들이 무역거래에서 타격을 받게함으로써 대외자금줄을 끊어 놓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것은 북남 사이의 화해와 협력, 우리와 다른 나라들 사이의 합법적인 경제거래를 차단시켜 우리를 경제적으로 고립.질식시키려는 어리석은 기도”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