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위협 없었다면 한반도 핵문제 없었을 것” 주장

유엔총회에 참석한 북한 대표부가 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 측과 설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명훈 유엔주재 북한 차석대사는 최근 유엔총회에서 군축과 국제안보를 담당하는 제1위원회 회의에 참석, “미국이 핵무기로 북한을 위협하지 않았다면 한반도의 핵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안명훈은 이어 “강력한 핵 억지력을 바탕으로 평화로운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북한의 전략”이라면서 “북한은 핵무기 보유 국가로서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는 또 미국 대표부를 겨냥해, 연례 한미합동군사훈련의 진정한 의도가 무엇이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미국 대표부 측은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연례 한·미 합동군사훈련 역시 북한에 대한 위협이 아니다”고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다.

미국 대표부는 이어 “미국은 북한을 핵무기로 위협한 적이 없다”면서 “오히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것은 북한의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그 같은 터무니없는 주장을 중단하고 비핵화 의무를 지켜야 한다”면서 “북한이 그 같은 조치들을 취할 때까지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의무 이행을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캐나다 대표부는 “전 세계가 북한과 같은 나라들이 제기하는 역내 안보와 국제 안보에 대한 위협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