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와 대화도, 문건도 많았지만…”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미국의 오바마 행정부가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등 “적대시 정책”을 펼칠수록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위협공갈에는 강력한 대응조치가 뒤따를 것이다’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의장성명 채택에 따른 “자위적인 대응조치”를 취한 것에 미국이 “매우 온당치 못한 소리를 하며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북한에 의장성명의 이행을 촉구하는 등 “뽈(공)은 우리한테 넘어갔다는 식으로 공갈”하고 있지만 이는 “사태 악화의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기 위한 것”이며 “뽈은 우리가 아니라 미국이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북한이 “미국과 대화도 많이 해보았으며 일련의 해당한 문건들도 만들어” 냈지만 “문제가 해결된 것은 없고” 시간이 갈수록 미국의 “적대시 압살 책동이 더욱 강화되고” 한반도 정세는 “첨예한 대결국면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은 새로운 대조선 제재 몽둥이를 더 높이 추켜드는 것으로써” 목적을 이루려 하고 있으나 제재 강화를 “우리(북한)한테서 양보를 이끌어낼 수 있는 유일한 상책으로 보는 것”은 “너무도 천진난만한 생각”이라며 “제재와 압력의 강화는 곧 대결 조장”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흰머리 독수리가 한 발은 감람나무 가지를, 다른 한 발은 화살 다발을 쥔 도안이 그려진 미국의 국장(國章)처럼 오바마 행정부가 “한 손에는 감람나무 가지를, 다른 한 손에는 화살을 움켜쥐고” 있지만 “화살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면서 “미국이 들고 나오는 ‘대화’는 화살을 날리는 데 필요한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내기 위한 제스처”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위험한 선제공격 야망의 발로’라는 개인필명 논평에선 일본이 북한의 “위성 발사에 대한 대응책”으로 군비 증강을 추진하며 “선제공격 야망”을 드러내고 있다면서 “우리의 자주권이 조금이라도 침해당하는 경우 그것을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강력한 군사적 수단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