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에 핵무기 전면폐기 촉구

북한의 노동신문은 15일 미국이 진실로 핵전파를 막고 평화를 위해 노력한다면 핵무기 전면 철폐로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핵무기 전면철폐가 급선무이다’는 제목의 기명 논평을 통해 “미국의 이중적 핵정책은 핵무기전파방지조약(핵무기비확산조약.NPT)의 구속력을 약화시키고 세계를 핵 군비경쟁 속으로 몰아넣는 결과를 가져오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논평은 “미국은 비핵국가에 대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기로 된 NPT 의무 이행은 안중에도 없이 비핵국가를 상대로 핵무기 사용을 공공연히 선포하고 새로운 핵무기를 만들고 있다”며 “(이같은) 미국의 핵강권 정책은 핵무기전파방지조약을 무용지물로 만들고 비핵국가들이 핵억제력을 갖추는 길로 나가도록 떼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미국의 이중적 핵정책에 대해 “미국은 저들과 이념이 같은 나라에 대해서는 핵무기 보유를 묵인하고 그들과의 핵기술협조를 추진하는 반면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대해서는 평화적 핵활동 권리행사까지 가로막고 있다”고 신랄히 비판했다.

논평은 핵전쟁 위험을 없애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기본을 핵군축으로 꼽으면서 “현존 핵무기들을 단계적으로 철폐하며 나아가서 전세계적 범위에서 핵무기를 없앤다면 핵전파방지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5월 NPT 평가회의에서 핵보유국과 비보유국 사이의 이견으로 공동성명 채택이 무산되고 이번 유엔 총회에서도 핵군축이 논의된 사례를 거론, “오늘 국제적인 핵군축 노력은 미국의 위험한 핵전쟁 정책 강행을 멈춰 세우고 핵무기 없는 평화로운 새 세계를 건설하기 위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논평은 “우리는 이 기회에 조선반도의 평화를 보장하는 데서도 역시 우리 나라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 제거가 급선무라는 데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이며 핵가해자인 미국이 제 할 바는 하지 않고 우리에게 선핵포기와 무장해제를 요구하는 것은 우리더러 저들의 침략과 지배를 받아들이라는 소리와 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