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에 평화회담 형식 결정 요청”

북한은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회담이 6자회담 틀 내에서 이뤄지든, 별개로 진행되든 형식은 미국의 결정에 달려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재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는 12일 러시아 관영 리아 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평화협정 회담은 6자회담 내에서 혹은 그것과 별개로 열릴 수 있다”며 “우리는 미국에 평화회담 형식에 대해 결정하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달 평양에서 열린 북.미 양자회담에서 평화협정 회담과 관련해 어떤 식으로든 논의가 있었음을 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당시 방북한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6자 회담 재개 시 남.북.미.중 4자 대화를 별도 가동해 평화협정 등을 논의하기로 공감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사는 또 “남한 당국이 평화협정 회담을 여는 것에 동의할지 모르겠다”면서 “북한과 미국이 평화회담 문제 해결을 위해 협상 테이블에 앉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해 북.미 간 추가 고위급 대화 추진 의사를 시사했다.


실제 보즈워스 대표 방북 이후 대화를 중단한 북.미 양측은 6자회담 의제와 형식을 논의한다는 명분으로 접촉을 시도할 개연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사는 이어 “6자 회담은 북한에 대한 유엔 제재가 풀리면 내일이라도 재개될 수 있다”면서 6자회담 선결 조건은 대북 제재 해제라는 북측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북한은 11일 발표한 외무성 성명에서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가 정상화되려면 북.미 간 신뢰가 조성돼야 하며, 그것을 위해서는 평화협정부터 체결돼야 한다”며 평화협정 회담을 제안했다.


북한은 한국 전쟁 정전협정 당사국들과 정전 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 체결을 원하고 있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 정부와 미국의 입장인 ‘선(先) 비핵화-후(後) 평화협정’과 대립하는`선(先) 평화협정 체결, 후(後) 비핵화’ 논리를 거듭 천명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북한의 협정 제안을 비핵화 논의를 지연시키거나 초점을 흐리려는 노림수로 풀이하면서 외무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9.19 공동성명에 명기된 대로 직접 관련 당사국들이 적절한 별도 포럼에서 평화체제 협상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