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에 평화협정 체결 거듭 촉구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미국에 대해 “낡은 정전협정을 협화협정으로 바꾸기 위한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미국의 대 조선 침략전쟁과 전쟁연습 강화 책동’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미국에 의해 유명무실하게 된 정전협정이 존재하는 속에서는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가 보장될 수 없는 것은 물론 전쟁 위험이 가셔질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문은 “도발전인 전쟁연습이 중지되고 긴장이 완화될 때 조선반도에서는 평화적 국면이 마련되고 나아가서 조미관계도 개선될 수 있다”며 “조선반도에서 평화체제 구축은 자주권 존중, 평화보장의 원칙에서 조미(북미)관계를 개선해 나갈 때만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의 신보수주의 세력들이 우리 나라에 의한 대미 ’안보 위협’을 떠들면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정당화해 나서는 것은 조선반도에서 냉전을 격화시키고 제2 조선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피기 위한 생억지”라며 “우리 나라를 군사적으로 공갈하고 힘으로 제거해 버리려는 사고방식은 대결과 충돌만 가져올 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전쟁도발을 목적으로 하는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 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미 합동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북침전쟁 연습”이라고 비난하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선제 타격 음모를 실현”해 보려는 한미 양국의 움직임이 “전쟁도발 직전에 들어섰음을 집중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