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에 경수로 종료 보상요구할 것’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8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가 경수로 건설사업 종료를 결정한 것과 관련, 미국에 대해 정치.경제적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가진 문답에서 “결국 미국은 조.미기본합의문을 완전히 파괴해버리고 우리에게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끼쳤다”며 “우리는 경수로 건설이 완전히 중단된 조건에서 미국에 기본합의문을 완전히 뒤집어 엎은 책임을 묻고 정치.경제적 손실에 대한 보상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변인은 어떤 방식으로 보상을 요구할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 22일 미국과 케도는 근 2년동안 임시중단해오던 경수로 건설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최종결정했다”며 “이로써 케도와 경수로 건설은 종말을 고하게 됐고 이에 대해 우리는 이미 예상했던 바”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이어 “제반사실은 조.미 사이에 신뢰조성의 물리적 기초인 경수로 제공문제와 핵계획 포기시점을 동시행동원칙에서 맞물리게 하자는 우리의 요구가 천 만번 옳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한편 KEDO는 22일 집행이사회를 열고 북한 함경남도 금호지구 경수로 사업을 종결키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달 중 추가회의를 통해 재정적, 법적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